中文 English Francais 日本語

홈 > ChinaNews > 中, 해외도주범 검거 1915명, 환수 재산 74억元

中, 해외도주범 검거 1915명, 환수 재산 74억元

중앙기율검사위원회 감찰부 사이트가 6일 밝힌 내용에 따르면, G20 반부패 사업팀 대표이자 중앙기율검사위원회 감찰부 국제협력국 부국장인 차이웨이(蔡為)가 인터뷰를 통해 2014년 이후로 중국은 ‘톈왕(天網) 2014’, ‘톈왕 2015’ 행동을 전개해 70여 개 국가 및 지역에서 해외 도주범 1915명을 검거했고 재산 환수액도 74억 7천만 위안에 달하며, 2015년 4월에 집중 공개된 ‘지명수배자 100명’ 중에서 1/3(33명)이 이미 검거된 상태라고 전했다.


9월 4일과 5일, G20 항저우 정상회의가 성공적으로 열렸다. G20 정상들은 ‘G20 반부패 도주 추적 및 재산 환수 고급 원칙’을 비롯해 중국에 관련 연구센터 설립, ‘G20 2017~2018년 반부패 행동계획’ 등의 중요한 반부패 성과 문건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이들 반부패 성과는 G20 반부패 사업팀에서 추진하고 고위관리회의에서 사정 후에 정상회의에 제출해 채택된 G20 항저우 정상회의의 중요한 성과다.


차이웨이 부국장은 또 국제사회의 반부패 관련 도주 추적과 재산 환수에 대한 인식과 방법을 충분히 검토한 후에 ‘도주 추적과 재산 환수 고급 원칙’, ‘중국 내 G20 반부패 도주 추적과 재산 환수 연구센터 설립 개념 문서’, ‘2017~2018년 반부패 행동계획’ 등 성과 문건을 초안했다고 소개했다. 또한 협상 과정에서 6차례에 걸친 반복된 의견 수렴과 G20 회원국과 관련 국제기구 측의 의견 약 800건을 검토한 후에 세부적인 소통을 통해 각국 간 이해를 증진하고, 신뢰를 쌓으며, 이견을 원만히 처리했다고 설명했다.


G20 반부패 도주 추적과 재산 환수 연구센터는 G20 회원국의 첫 번째 관련 연구 기관으로 G20 회원국 간 협력 전개에 효과적인 플랫폼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향후 반부패 국제협력규칙 제정에도 뒷받침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G20을 이용한 반부패 사업 연구는 G20국가를 집중 연구할 수 있는 데다 효과적으로 G20의 전문가 자원을 이용할 수 있다. 중국에 연구센터를 설립하는 방안이 G20 회원국의 만장일치를 얻은 것은 중국의 국제 반부패 분야 지위와 영향력을 보여주는 동시에 중국의 해당 국제협력 분야 리더십까지 보여준다.


<출처:인민왕>

연락처

저작권소유 E-mail:enghunan@hunan.gov.cn All Rights Reserved.

湘ICP备0810297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