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Francais 日本語

홈 > ChinaNews > 중국, ‘이산화탄소 배출량 감축 목표’ 3년 앞당겨 달성

중국, ‘이산화탄소 배출량 감축 목표’ 3년 앞당겨 달성

2018-11-28

[인민망 한국어판 11월 28일] 중국 국무원 신문판공실은 26일 정례브리핑에서 ‘2018 중국 기후변화 대응 정책과 행동 연간보고서’(이하 보고서)를 발표하고 관련 내용에 대한 설명을 가졌다.
 
보고서는 “중국 정부는 기후변화 대응을 한결같이 중시해왔다. 적극적이고 건설적인 태도로 공평하고 합리적이며 상호이익이 되는 글로벌 기후 관리 체제 구축과 함께 확실한 정책 조치로 기후변화 대응을 강화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를 통해 지속가능한 발전과 저탄소 녹색성장 전환의 의지를 드러냈다”고 밝혔다.
 
최근 중국 과학기술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의 국내총생산(GDP) 단위당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2005년과 비교해 46% 줄어들어 2020년 이산화탄소 배출량 감축 목표(40~45%)를 3년 앞당겨 달성했다.
 
이와 함께 중국 탄소배출량 증가세는 전환기를 맞았다. 비(非)화석에너지의 1차 에너지 소비 비중은 13.8%에 달했고, 삼림축적량이 21억 세제곱미터(㎥)로 늘어나 2020년 목표를 초과 달성했다. 2030년 이산화탄소 배출량 기준을 충족하는 데 탄탄한 기반을 마련했다.
 
이 밖에 중국 7개 성시(省市: 선전•상하이•베이징•광둥•톈진•후베이•충칭)는 2011년부터 탄소배출권 거래 시범운영에 들어가 전국적으로 통일된 탄소배출권 거래시장 구축에 초석을 다졌다. 탄소배출권 거래제를 도입한 2013년 6월부터 현재까지 7개 시장에서 거래된 탄소배출권은 2억7000톤(t)이 넘고 누적 거래금액은 60억 위안(약 1조원)에 달한다.
 
시범 운영지역 내 탄소배출 규모와 정도는 모두 축소됐다. 탄소배출권 거래시장은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는 역할을 하며 지역의 저탄소 발전을 촉진하고 있다. (번역: 오상하, 황현철)
 
원문 출처: <인민일보> (2018년 11월 27일 01면)
 

연락처

저작권소유 E-mail:enghunan@hunan.gov.cn All Rights Reserved.

湘ICP备08102974号